2020 경자년 초하루 법회 수관스님 취임식입니다.

 

아래는 영암 군민신문 취임 기사 내용입니다.

대한불교조계종 제22교구 월출산 도갑사 수관 주지스님 취임식이 지난 6월21일 도갑사 대웅보전에서 열렸다.
'코로나19'사태를 감안해 초하루 법회와 함께 간소하게 열린 이날 취임식에는 배용태 전 전남도 행정부지사, 우승희 전남도의원을 비롯한 도갑사 신도 등 100여명이 참석, 주지스님의 취임을 축하했다.
수관 주지스님은 취임사를 통해 "도갑사가 출가도량이고, 수미왕사께서 중흥조이지만 현대에는 무생 월우스님께서 대웅보전과 각 전각들을 지으셨으니 현 시대의 중흥조시라고 생각한다"면서, "주지라는 소임은 머물고 지킨다라는 뜻인바, 주지소임의 사명은 마치 운수납자의 길처럼 인연 따라 머문 이 도갑사에 부처님의 말씀을 전하면서 여러 스님과 화합하고 신도들과는 소통하겠다"며, "무엇보다 영암군민들과 도갑사에 오시는 여러 인연 있는 분들께 좋은 기운을 전하고, 뜻깊은 추억을 간직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수관 주지스님은 이어 "도갑사의 상견성암과 미륵전, 동암과 대웅보전에서 정진하는 스님들이 수행을 잘할 수 있도록 외호를 다하고, 템플스테이를 활성화해 도갑사가 최소 전남에서 미황사 버금가는 템플스테이 성지로 만들고 싶다"고 포부를 밝히기도 했다.
수관 주지스님은 특히 "도갑사를 국보와 보물을 간직한 관광사찰에서 벗어나, 군민과 불자, 그리고 인연 있는 분들이 함께 참여하는 수행과 포교의 중심도량으로 만들겠다"고 덧붙였다

출처 : 영암군민신문(http://www.yanews.net)

Posted by 도갑사 도갑사

댓글을 달아 주세요